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속속 드러나는 이장석 옥중경영 정황..가장 큰 폭탄은 '지분 다툼'

작성일
19-11-06 17:39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183.♡.♡.34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604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sports.v.daum.net/v/20191106153722704

히어로즈는 6일 장정석 전 감독의 재계약 불가 이유로 장 전 감독이 시즌 중 이장석 전 대표를 면회했고, 이 과정에서 2년 재계약 제안을 받은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준상 전 대표가 이 전 대표 면회 등의 이유로 대표이사직을 사임한 데 이어 임은주 부사장 역시 옥중 경영 개입 연루 정황으로 직무정지 상태에 빠졌다. 키움은 현재 하송 부사장이 대표이사 자리를 물려 받았다. 하송 부사장과 허민 이사회 의장의 관계를 고려했을 때 사실상 키움 히어로즈는 ‘이장석 히어로즈’가 아니라 ‘허민 히어로즈’라는 해석이 힘을 얻는다. 손혁 감독 영입은 이 같은 현실을 반영한다.

이장석 전 대표의 옥중 경영 정황이 폭로전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여전히 ‘폭탄’이 남아 있다. 임 부사장은 이날 “녹취에는 장정석 감독 관련 내용은 없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구단은 “장 감독의 면회 사실은 확인했다”고 말했다. 임은주 부사장의 녹취록에 현재까지 드러나지 않은 또 다른 ‘옥중 경영’ 관련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의 내용에 따라 옥중 경영 연루자의 명단이 늘어날 수도 있다. 하송 대표이사의 경우 앞서 구단 이사회 감사위원장이었다. 옥중 경영 사실을 제대로 감사하지 않았거나 방조했다는 책임이 돌아갈 수 있다.

히어로즈는 8일까지 KBO에 옥중 경영 개입 관련 경위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KBO 고위 관계자는 “일단 히어로즈의 경위서를 받아보는 게 순서다. 경위서를 살펴 본 뒤 조사위를 구성하는 등 다음 단계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KBO는 이장석 전 대표를 영구 제명시키면서 구단 경영에 개입할 경우 관계자에 대해서도 엄중 징계하겠다고 발표했다. 녹취록 및 경위서를 통해 연루자가 늘어날 경우 또 다른 폭탄이 될 수 있다.

현재 상황이 ‘이장석 지우기’로 비춰지는 가운데 이 전 대표의 ‘반발’ 시나리오도 가능하다. 구단 경영 개입은 불가능하지만 최대주주 권리 행사는 가능하다. 이사회를 소집해 대표이사 교체 등을 시도할 수도 있다. 지난해 이 전 대표는 유상증자를 위한 이사회 개최를 시도하다 다른 주주들의 가처분 신청에 따라 무산된 바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구단 지분을 둘러싼 다툼이다. 법적으로 허민 이사회 의장이 소유한 구단 지분은 0%다. 구단 지분을 매입할 수도 없다. 이장석 전 대표는 홍성은 레이니어 그룹 회장과의 채무 관계에 따른 지분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홍 회장은 앞선 재판을 통해 구단 주식 40%에 대한 권리를 인정받았지만 현재 히어로즈 구단은 주주들의 개인 주식만 있을 뿐 구단 소유 주식이 없어 이 문제 해결이 복잡하다. 구단 지분 조정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이 역시 언제 터질 지 모르는 ‘폭탄’으로 남아있다.

.

.

개판이네요.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221 [기사] 내야수 안치홍 롯데행, 2+2년 최대 56억 원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1-06 3065 0
35220 [기사] LG, 오지환과 4년 40억 원 FA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0 1612 0
35219 [기사] 김광현, MLB 세인트루이스 행..2년 800만달러·33번 받아 퍼스나콘 ▷◁깊은슬픔 12-18 1334 0
35218 [기사] LG, 송은범과 2년 10억 FA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8 1255 0
35217 [기사] 2020 재출범 실업야구리그 참가 확정 구단 Xtreme 12-18 1262 0
35216 [KIA] 윤석민 은퇴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3 926 0
35215 [KBO] 상무 합격자 명단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3 1485 0
35214 [기사] FA 취득기간 1년 단축·등급제도 도입 추진 퍼스나콘 ▷◁깊은슬픔 11-29 1078 0
35213 [KBO] 2019 ATP 캡스 플레이어 수상자 명단 Xtreme 11-28 1482 0
35212 [기사] 한화, FA 정우람과 4년 총액 39억원 재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7 735 0
35211 [KBO] SK 나주환, KIA로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5 1437 0
35210 [기사] 야구계 전체의 슬픔, 故 김성훈 향한 애도의 물결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5 735 0
35209 [KBO] kt 윤석민 ↔ SK 허도환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1 1599 0
35208 [KBO] 한화 지성준·김주현 ↔ 롯데 장시환·김현우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1 1502 0
35207 [KBO] 2차 드래프트 결과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0 1434 0
35206 [기사] '두 번째 FA' 유한준, KT 잔류..2년 총액 20억원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9 567 0
35205 [기사] 키움, 이지영과 3년 18억 원 FA 계약.. 리그 1호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3 601 0
35204 [기사] '만세도 힘든' 한기주, "혹사 논란? 내가 관리 못한 탓"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8 790 0
35203 [기사] 속속 드러나는 이장석 옥중경영 정황..가장 큰 폭탄은 '지분 다툼'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6 1605 0
35202 [KBO] 키움, 손혁 신임감독 2년 6억원 계약..장정석 감독과 결별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4 2576 0
<<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