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존 볼턴 美국가안보보좌관 전격 경질..트럼프 "의견 안 맞아"

작성일
19-09-11 01:17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9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92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사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볼턴 보좌관과 여러 정책에서 의견이 맞지 않았고 그래서 그의 사임을 요청했다고 직접 밝혀 사실상 경질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어젯밤 존 볼턴 (보좌관)에게 백악관에서 그의 역할이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고 전격 경질 사실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의 여러 제안들에 강한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행정부 내의 다른 사람들도 그랬다. 그래서 나는 존에게 사임을 요구했고, 사직서를 오늘 아침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볼턴 보좌관의 역할에 많은 감사를 표하며, 다음주 새로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을 지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볼턴 보좌관은 미국의 대외정책을 놓고 여러 측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노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지난달 중순 트럼프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부분 철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외교, 안보분야 주요 관계자들을 부른 자리에 볼턴 보좌관이 열외되는가 하면, 지난 6월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에서도 제외되는 등 볼턴 경질설이 지속적으로 대두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의 경질은 미국의 대북 정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선임되기 전에는 공공연히 대북 선제타격의 필요성을 설파했고, 보좌관 선임 후에는 북한 비핵화 방식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하면서 매파적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나 볼턴 보좌관이 경질되면서 후임 보좌관이 누가 오느냐에 따라 미국의 대북 정책과 협상 스타일도 어느정도 변화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콧수염쟁이 치킨호크가 드디어 날아갔군요. ㅅㅅㅅ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3156 WWE 헬 인 어셀 2019 확정경기(10.7 IB 스포츠 라이브) Xtreme 11:53 7 0
73155 던킨 가을을 속삭이는 밤 (사진 1장) [1] 퍼스나콘 ♡핫초코♡ 09-16 58 0
73154 속터지는 LED 마스크 환불 후기 [5] 女神 소이현 09-16 144 0
73153 영어가 친근하게 느껴지는 순간 퍼스나콘 ▷◁깊은슬픔 09-16 60 0
73152 지금 이십대와 우리가 다른건. [1] 퍼스나콘 [KS] 꼴뚜기 09-16 133 1
73151 런닝구 유재석×하하 슈퍼엑스 '할리우드' 직캠 퍼스나콘 [KS] 꼴뚜기 09-16 44 0
73150 오늘 저녁 메뉴 [2] 퍼스나콘 ▷◁깊은슬픔 09-12 228 1
73149 매불쇼 조국 이슈 추석 밥상 배틀 이것만 알면 나도 이순신. 퍼스나콘 [KS] 꼴뚜기 09-12 126 1
73148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4] 퍼스나콘 플레이볼 09-11 257 3
73147 퀀트 투자를 첨 해보는데유.jpg [1] 주식마스터 09-11 133 0
73146 WWE 클래쉬 오브 챔피언스 2019 최종대진표 (16일 08시 IB 생중계) Xtreme 09-11 86 0
73145 애플, 신형 '아이폰11' 3종 등 신제품 공개 [1] 퍼스나콘 ▷◁깊은슬픔 09-11 251 1
73144 일 하고 왔어염 ㅠ0ㅠ [8] 퍼스나콘 ♡핫초코♡ 09-11 295 0
73143 [기사] 존 볼턴 美국가안보보좌관 전격 경질..트럼프 "의견 안 맞아" 퍼스나콘 플레이볼 09-11 93 0
73142 [단독]나경원 아들 논문 교신저자 "나 의원 부탁으로.." [4] 女神 소이현 09-10 346 0
73141 이언주가 삭발을 했네요. [3] 퍼스나콘 [KS] 꼴뚜기 09-10 332 1
73140 [기사] 검찰 "경찰, 국회 패스트트랙 수사 넘겨라"..일괄송치 지휘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9-09 311 0
73139 링링은 곤파스 이후 가장 무서운 태풍이었어요 [3] 女神 소이현 09-08 383 1
73138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사고 및 운전자 바꿔치기·피해자 회유 의혹 [8] 퍼스나콘 플레이볼 09-07 525 1
73137 태풍 피해 없으시길 바래요 [2]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9-07 390 1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